홈으로 > 촌부의 일상 > 촌부의 일상
제목 행복한 중년
작성자 항아
작성일자 2013-10-26
조회수 560
♣ 젊지도 늙지도 않은 중년... 
젊지도 늙지도 않은 중년인 우리는
새로운 것 보다는 오래된 걸 좋아하고
반짝이는 아름다움 보다는 
은근한 매력을 더 좋아하며
화려한 외출 보다는
오래 남을 푸근한 외출을 꿈 꿉니다.
화가 나면 큰소리 지르기 보다는
조용한 길거리 포장마차 에서 
소주 한잔으로 화를 달래고
가슴으로 말 없이 삭여보기도 합니다. 
반짝이는 스포츠카 보다는 
오래된 고물차라도 평안함에 감사를 하고
언제보아도 진실한 나를 항상 챙겨주는 
은근한 친구의 눈웃음을 더 그리워 하며...
바보같이 우울할 때면 
그 친구의 눈웃음과 속내 보이며 
내 마음 풀어놓을 수 있는 
그 친구가 그리워 전화를 합니다. 
말 없이 나의 투정을 받아 주는
그런 친구를 원하는 나의 마음이지요.
사랑도 재대로 하지 못한 채
어느새 세월은 흘러가고
만나지 못하는 님을 그리기도 하지요...
서로 간에 부담 없는 
님을 생각해 보기도 하지요.
늘 좋아 한다는 말은 하지 못해도
항상 사랑받고 싶어하는 중년인가 봐요...
아련히 떠오르기만 하는 
젊은 그 시절에 가고파 하는 마음 인가봐요.
우울한 날은 괜히 차 한잔이 생각나고
누구와 차 한잔이라도 나누고 싶어하며
할 이야기도 별로 없으면서 
카페에서 그저 앉아 수다 떨곤 하지요.
아무런 말을 하지 않아도 
가슴 속 이야기가 전해지는 친구같은 연인과
말 없는 차 한잔에서도 마음을 읽을 수 있었으면... 
중년의 우리는 참을 줄도 알고 숨길 줄도 알며
모든 것들을 알면서 은근히 숨겨줄 줄도 압니다. 
아마 
중년을 훌쩍 넘기면
이 모든 것들을 더 그리워할 것 같습니다
-행복한 중년中에서...